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13일 방북…북 나선·나진항 등 방문

입력 2018-07-11 15:51

나선서 러시아 주최 '남북러 국제세미나' 참석후 나진항 둘러볼 예정
1박2일로 블라디보스토크서 열차편 방북…남북 경협 논의할지 주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선서 러시아 주최 '남북러 국제세미나' 참석후 나진항 둘러볼 예정
1박2일로 블라디보스토크서 열차편 방북…남북 경협 논의할지 주목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13일 방북…북 나선·나진항 등 방문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 위원장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북한 나선지역을 방문해 나진항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통일부는 11일 "북방위의 북한방문을 승인했다"며 "방북 승인 인원은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및 관계자와 민간위원 등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송 위원장 등은 나선지역에서 러시아 측이 주최하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 참석하고 나진항 등 현장을 둘러 볼 예정이다.

송 위원장 등은 12일 항공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 13일 오전 열차를 이용해 나선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방위는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승인을 신청했으며 통일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

북방경제 협력을 추진해온 북방위가 나선지역을 찾아 나진항 등에 대한 현장 방문에 나서게 되면서 남북 경협 추진과의 연관성이 주목된다.

현장 방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북측 관계자들과 경제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방위의 이번 방북이 남북경협 재개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송 위원장 등이 북측에 정부 측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