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상수 "비대위원장 경륜 있어야…진보인사 고려대상 아냐"

입력 2018-07-11 13: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상수 "비대위원장 경륜 있어야…진보인사 고려대상 아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안상수 의원은 11일 비대위원장 선정 기준으로 경륜과 보수 결집 역량, 경제적 식견 등을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YTN 라디오에 출연, "(비대위원장은) 노련한 경륜과 노하우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또 비대위원장 후보군으로 10명을 압축했다고 소개한 데 이어 "경제에 대해 소양이 있고 국민이 볼 때 상징성이 있는 분들로 후보군을 추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수우파 중심세력으로서 현 정부의 잘못을 견제하고 지적해야 하는데 한국당이 지리멸렬해서는 안 된다"며 "(당을) 통합하고 국민이 바라는 혁신을 하면서 국가 경제정책을 잘 안내해갈 수 있는 분이었으면 좋겠다는 기준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동안 언론 등에서 거론된 진보인사들은 비대위원장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안 위원장은 "너무 좌파, 혹은 진보로 분류되는 분들은 보수우파 단결 측면에서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며 "아이디어 차원에서 백가쟁명했지만, '파이널 엔트리'에서 고려대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이 비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데 대해 "곧 결과가 나올 테니 기다려보자"며 말을 아꼈고,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훌륭한 분"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누가 적합한지 마지막까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에게 기대하는 것은 보수우파가 우리나라 현실에 맞게 가야 할 길을 연구해 혁신 방향을 정하고 제도화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혁신안 중 하나로 공천 문제를 거론, "중앙당이 공천을 좌지우지하고 사천을 하다 보니 모든 문제의 발단이 됐다"며 "상향식 공천을 하자는데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과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체제'가 총선 공천권을 행사한 데 대해서는 "당시에는 공천 3개월 전이라 공천을 좌지우지했지만, 이번에는 그런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또 "비대위원장과 비대위원을 좋은 분들로 모시고 (별도로) 자문위원회도 구성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