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비대위원장 주말께 발표…김병준·김형오·박관용 거론

입력 2018-07-10 16:46

준비위원, 2명씩 블라인드 추천…12일 의총서 의견 수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준비위원, 2명씩 블라인드 추천…12일 의총서 의견 수렴

한국당 비대위원장 주말께 발표…김병준·김형오·박관용 거론

자유한국당이 위기를 수습할 혁신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당은 10일 비대위 준비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10여명 내외로 압축한 데 이어 12일 의원총회를 거쳐 이번 주말께 위원장 후보를 정하고, 17일 전국위원회에서 추인할 계획이다.

김성원 비대위 준비위 대변인은 비대위 준비위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초 5∼6명으로 압축하려고 했지만, 대국민 공모를 통해 훌륭한 분들이 추천돼 10명 내외로 압축했다"며 "목요일 의원총회에서 보고드리고 의원들의 총의도 모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난 3∼8일 엿새간 진행된 한국당의 '비대위원장·비대위원 대국민 공모'에는 1천200여명이 응모했고, 이 가운데 비대위원장 105명, 비대위원 90명 정도의 인재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대로 준비위원들은 1인당 2명씩의 비대위원장 후보를 '블라인드' 방식으로 추천했다.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준비위원들이 추천한 위원장 후보들을 상대로 의사타진을 할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12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비대위의 활동 기간과 권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을 논의한 뒤 비대위원장으로 적합한 인사가 명단에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또 "오는 17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전국위원회가 예정된 만큼 늦어도 주말까지는 정리해서 비대위원장 후보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비대위원장 후보로는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으면서도 박근혜정부 막판에 국무총리로 지명된 바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교수는 노무현정부의 '브레인'으로 평가받았던 만큼 현 정부 정책에 대해 날카로운 비판도 할 수 있고 비대위를 부드럽게 이끌어갈 수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가 많다"며 "당내에서도 김 교수를 추천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다만 '노무현정부 출신'이라는 점에서 일부 강성 친박(친박근혜)계가 반발할 수도 있다.

김형오·박관용 전 국회의장도 유력한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김 전 의장과 박 전 의장의 경우 원내 경험이 풍부한 원로 인사인 데다, 계파색이 옅어 당내 불만을 잠재우고 쇄신책을 내놓으리라 기대하는 시선이 많다.

한 중진 의원은 "김 전 의장의 경우 친박·비박과 관계없는 원로여서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는 김황식 전 총리도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김 전 총리는 계속해서 고사 의사를 밝히고 있다.

해외 체류 중인 김 전 총리는 통화에서 "당과 접촉한 일이 없다"며 정치권에 들어올 의사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