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따로 부르고 허리 숙이고…문 대통령-이재용 '인도 회동'

입력 2018-07-10 20:44

국정농단 재판 진행 중…정의당 "면죄부 주는 듯" 시각도
청와대, 확대해석 경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정농단 재판 진행 중…정의당 "면죄부 주는 듯" 시각도
청와대, 확대해석 경계

[앵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습니다. 뒷얘기가 많을 수밖에 없는 만남이죠. 우선 이 만남은 청와대가 준공식에 참석하겠다고 삼성에 알리면서 이뤄지게 된 것입니다. 청와대와 삼성쪽이야 당연히 긍정적으로 평가하겠지만 한편에서는 당연히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이런 우려가 나왔습니다.
 
이성대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공장 준공식 참석하려고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이재용 부회장이 허리를 숙여 맞이합니다.

테이프 커팅을 할 때는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앞쪽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행사에 앞서서는 5분 간 '깜짝 면담'도 진행됐습니다.

문 대통령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달라"고 당부하자, 이 부회장은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만남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준공식 참석을 알리면서 이뤄지게 됐습니다.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이번 만남이 나쁘지 않았다는 분위기입니다.

경제성과를 강조하는 최근 정책기조와 맞아 떨어지는 데다, 거대 시장 인도를 잡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시각도 있습니다.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재판이 진행 중이고,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의혹 수사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정의당은 이번 만남에 대해 "면죄부를 준다는 인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사전 환담은 예정된 일정이 아니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