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메르켈·리커창 "WTO 규정·다자주의 존중해야"…미국에 견제구

입력 2018-07-10 09:55

베를린 회담서 양국 기업들 22개 협약 체결…메르켈, 중국 인권문제 제기
리커창 "중국, 새로운 수준의 대외개방 추진…독 기업에 기술이전 강제안 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베를린 회담서 양국 기업들 22개 협약 체결…메르켈, 중국 인권문제 제기
리커창 "중국, 새로운 수준의 대외개방 추진…독 기업에 기술이전 강제안 해"

메르켈·리커창 "WTO 규정·다자주의 존중해야"…미국에 견제구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가 9일(현지시간) 세계무역 질서와 다자주의를 존중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세계무역기구(WTO)가 정한 규정의 체제를 유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국과의 무역 갈등과 관련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리 총리도 이번 회담에서 "중국과 독일은 세계 주요 경제주체로서 현재 국제사회가 당면한 불확정적이고 불안정한 정세 아래 양자·다자 협력을 강화하고 함께 자유무역, 공정무역, 공평하고 정의로운 국제 질서 수호를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담은 중국이 미국과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본격적으로 무역전쟁을 벌인 데다, 유럽연합(EU)도 미국과 관세 문제로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중국과 EU가 미국에 대항하기 위해 공조하는 모습을 보여 미국을 압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과 EU의 정상들은 오는 16∼17일 중국 베이징에서 정상회의를 열기로 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응 문제가 논의될 전망이다.

다만,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또한, 시장 접근의 상호주의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해 독일 등 EU 기업이 중국에 직접 투자를 하는 것이 수월치 않다는 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메르켈 총리는 중국의 개방도가 높아졌다고 평가하면서 특히 독일의 자동차 기업들이 중국에서 직접 투자 시 50% 이상의 주식을 소유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우리의 협력 관계는 논쟁적인 주제도 열어놓고 논의할 수 있을 정도"라며 중국의 인권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리 총리는 "중국은 독일과 상호 존중과 평등하고 공평한 경쟁 정신에 기초해 협력하길 원한다"면서 "중국은 새로운 수준의 대외개방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양국은 이미 중국 내 자동차 기업 설립 시 주식 비율 상향과 화학공업 기업의 대형 프로젝트 추진 등에 관해 협의를 달성했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와 기업 간 자율적인 기술 교류를 독려하고, (독일) 기업에 강제적인 기술이전을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 총리는 중국의 인권 상황이 열악하다는 주장을 일축하면서 "우리는 동등한 조건에서 인권 문제에 대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

정상회담에서는 부대행사로 독일 기반의 기업들과 중국 기업들 간에 투자 등에 관한 22개의 협약이 체결됐다.

화학회사인 BASF는 중국 광둥성 정부와 부지 사용과 관련한 협약을 맺었고, 소프트웨어 업체인 SAP는 서닝 홀딩스 그룹과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었다.

또한, 지멘스는 중국 국영 전력투자회사와 높은 출력의 가스 터빈 개발에 공동 투자하기로 했고, 중국의 IT 기업 알리바바와도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자동차 업계의 경우도 BMW가 중국의 브릴리언스와 합작 벤처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고, 폴크스바겐은 중국의 안후이장화이와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