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일자리' 당부에 이재용 "더 노력"…첫 만남 주목

입력 2018-07-10 07:23 수정 2018-07-10 0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시간 어젯밤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삼성의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행사 전에는 이재용 부회장과 당초 예정에 없던 만남도 추가로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삼성이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달라"고 당부했고 이 부회장은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인도 뉴델리에서 이성대 기자가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를 합니다.

이 부회장은 행사 내내 문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를 수행했습니다.

이번에 준공한 삼성 휴대폰 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오늘(9일)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 앞서 이 부회장 일행을 5분 간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도가 고속 성장하는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멀리까지 찾아줘 감사하다며,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대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하고, 이 부회장을 만난 건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그동안 현대, LG 등 대기업 사업장을 방문했지만 삼성과는 거리를 뒀습니다.

이 부회장이 아직 재판중이라 오해를 사지 않으려는 의도로 해석됐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청와대가 혁신성장과 경제 성과를 강조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순방 기간 중 만남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인도와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중 간 무역갈등이 고조되며 우리 경제도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이번 방문 기간동안 적극적으로 세일즈 외교를 벌인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