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영무 국방 "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해야"…또 발언 논란

입력 2018-07-10 07:32 수정 2018-07-10 09: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송영무 장관의 이 말이 지금 논란입니다. 최근 군내에서 잇따라 성폭력 범죄가 있었고, 군내 성고충 상담관들과 대책을 말하는 자리에서 성폭력 문제가 여성한테도 책임이 있다는 발언을 한 것입니다. 송 장관의 이런 식의 말이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내 성고충 전문 상담관들과 만났습니다.

최근 성 군기 문란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군내 성범죄 근절을 위해 장관이 직접 나선 것입니다.

그런데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여군에게도 책임을 돌리는 말을 불쑥 꺼냈습니다.

여성들이 행동거지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된다고 말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송 장관은 자신의 아내가 딸이 남자와 데이트 할 때 교육한 내용을 소개하기도 합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어제) : (아내가 말하길)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되자 송 장관은 즉각 사과했습니다.

이어 송 장관은 '행동거지' 발언은 여성에게 책임을 돌리는 회식규정을 없애야 한다는 취지였고, '여자 인생' 발언은 아내의 주장으로 본인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송 장관은 지난해 11월, 구시대적인 여성 비하 농담을 던졌다가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지난해 11월) : (식사 전의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

그때도 송 장관은 "본의와 다른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