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상청 "태풍 마리아가 한국 강타? 잘못된 정보 막아야" 당부

입력 2018-07-05 16:43

일부 네티즌 성급한 전망…"예측 범위 너무 넓어 현재로써는 무의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부 네티즌 성급한 전망…"예측 범위 너무 넓어 현재로써는 무의미"

기상청 "태풍 마리아가 한국 강타? 잘못된 정보 막아야" 당부

"태풍 마리아에 대한 잘못된 예측 정보가 더는 전파되지 않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합니다."

제8호 태풍 '마리아'(미국이 제출한 태풍명으로, 여자 이름임)가 한국을 강타할 것이라는 근거가 부족한 정보가 국민 사이에 널리 퍼지자 기상청이 대응에 나섰다.

기상청 관계자는 5일 "일부 네티즌, 국민 사이에 이 태풍이 강하게 발달한 뒤 우리나라를 강타할 것이라는 잘못된 전망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기상청 예보국의 각 과에 문의전화가 빗발치고 포털 검색어 1위에도 올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외국 기상회사, 기상청의 예측 결과를 근거로 네티즌들이 한국을 강타하리라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하지만 우리 기상청을 포함한 각국의 수치예보모델을 종합하면 다음 주 후반 태풍의 위치는 중국 동쪽부터 일본 열도 남쪽까지 그 예상 위치의 폭이 매우 크고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까지 분석으로는 '마리아'가 계속 서진해 화요일인 10일에는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 도달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그 이후에는 예측 가능한 범위가 너무 넓어 현재로써는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생산되는 태풍 정보를 예의주시해 분석 결과를 알려드리겠다"며 "잘못된 예측 정보가 더는 전파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괌 부근의 열대성저기압은 전날 오후 9시께 태풍으로 발전했다.

'마리아'로 이름 붙여진 이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괌 북서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크기는 '소형'이고 강도는 '중'이다.

물론 이 태풍이 우리나라에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아직 정확한 진로를 예상하기 어려운 시점에 일부 국민 사이에 공포감이 조성되자 기상청이 주의를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들어 '마리아' 이전에 발생한 7개의 태풍 가운데 한국 주변까지 온 것은 '쁘라삐룬'(6월 29일 발생)이 유일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