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종부세 개편안, 편 가르기 증세…분열만 초래"

입력 2018-07-04 16:31

"文정부 경제정책, 서민경제 전방위 압박"…현안 대응 특위 구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文정부 경제정책, 서민경제 전방위 압박"…현안 대응 특위 구성

한국당 "종부세 개편안, 편 가르기 증세…분열만 초래"

자유한국당은 4일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실정으로 서민경제가 압박받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특히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단계적 인상 등 재정개혁 권고안에 대해 '특정 계층을 향한 징벌적 과세'라고 날을 세웠다.

지방선거 참패 이후 당 혁신을 통해 '정책 중심 정당', '대안 정당'으로 변모, 국민의 지지를 되찾아오겠다는 게 한국당의 각오로, 우선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에 초점을 맞춘 모양새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건강보험료도 오르고 부동산 세율도 오르고 물가도 오르는 마당에 도시가스 요금에 전기요금까지, 서민경제가 전방위 압박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행은 "소득주도성장을 한다면서 소득보다 세금과 공공요금만 오르는 상황"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줬다 뺏는 정책이 아니라 파이를 더 많이 키워 골고루 나눠 먹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질러놓고 정책 집행 단계에서 고용노동부에 '뒷감당하라'는 모양새"라며 "선심성 노동정책으로 인기와 단물만 빨아먹고 책임과 뒷감당은 나 몰라라 하는 패턴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종부세 개편안에 대해 "부자증세, 편 가르기 증세로밖에 볼 수 없다는 전문가 지적이 있다"고 각을 세웠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세제개편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지금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명분 없는 개편안은 혼란만 가중하고 세금으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경제파탄대책특위 위원장을 지낸 정진석 의원도 통화에서 "사회계층 간 편 가르기를 부추기는 증세"라며 "내수가 식어가는 상황에서 소비 위축으로 이어지지는 않을지 우려된다"고 내다봤다.

부동산 전문가인 김현아 의원은 "거주목적 주택이 아무리 비싸도 폭탄 세금을 매기는 나라는 없다"며 "주택을 가지고만 있다고 돈이 생기는가. 소득재분배는 보유세가 아닌 양도소득세나 임대소득세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면 공정가액비율 시행령으로도 할 수 있는데 국회에다 넘기는 것은 안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국회로 떠넘기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현재 상황에서 세금 인상은 국민경제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편 가르기 증세를 해서는 안 되고 국민의 부담능력을 고려하고 보편조세 원칙을 견지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또 주요 현안별로 대응특위를 구성하고 당의 정책 기조 전반을 재점검할 국민정책혁신단도 발족하기로 했다.

근로시간 단축과 대체복무제, 난민 문제 등에 대해 특위를 구성하고 정책위 차원에서 서민경제의 어려움을 살피고 미래성장을 견인할 정책 수립을 위해 경제점검팀도 꾸리기로 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정부·여당을 무조건 비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수긍하고 공감하는 정책을 대안으로 제시하는 제1야당이 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