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양에 내린 '대한민국공군' 수송기…북측도 '깜짝'

입력 2018-07-03 21:14

군 수송기 평양 착륙은 분단 이후 처음
"민항기 고려했으나 국제사회 제재 해결 어려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군 수송기 평양 착륙은 분단 이후 처음
"민항기 고려했으나 국제사회 제재 해결 어려워"

[앵커]

보신 것처럼 우리측 대표단은 민간 항공기가 아니라 공군 수송기를 타고 갔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등을 고려한 것입니다. 우리 공군기가 북한 땅에 착륙한 것은 분단 이후 처음입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군 수송기에서 내립니다.

수송기에는 '대한민국공군'이라는 글씨가 선명합니다.

오늘(3일) 대표단이 탄 항공기는 실제 작전에 투입해 운용하고 있는 공군 수송기입니다.

우리 공군기가 북한 상공을 비행한 것은 분단 이후 처음입니다.

지난 5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기자들이 방북할 때는 정부 수송기가 동원됐습니다.

관리는 공군이 맡지만 운용은 정부가 하고 있어 군 수송기와는 다릅니다.

당시 수송기는 최대 탑승 인원이 22명으로 규모도 작았습니다.

예상치 못한 군 수송기에 북측 관계자들도 놀란 반응을 보였습니다.

"왜 수송기를 타고 왔냐"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방북에 민간 항공기 운항을 고려했지만,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우리 스키선수들이 마식령 스키장 남북 공동 훈련을 위해 북한에 갈때는 아시아나 항공기를 이용했습니다.

당시 민항기 이용이 대북제재 대상인지를 미국과 논의하다 출발 1시간 전에야 운항 일정이 확정된 바 있습니다.

(영상취재 : 평양공동취재단)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