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형 동생 하던 우정…허재 "북 이명훈과 술 한잔했으면"

입력 2018-07-03 21:17

2003년 통일농구의 추억…북한 이명훈과 재회 기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03년 통일농구의 추억…북한 이명훈과 재회 기대

[앵커]

15년 만에 다시 열리는 통일농구는 가슴 따뜻한 장면들을 기대하게 합니다. 허재 감독은 북한의 이명훈을 만나고 싶다면서 술 한잔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이야기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허재 감독은 군수송기에 몸을 실을 때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허재/남자 농구 대표팀 감독 : 선수 때보다는 감독으로서 가는 게 좀 더 설레고 감회가 깊은 것 같습니다.]

하늘을 날아 다시 찾은 평양.

허 감독은 15년을 기다렸습니다.

이제는 선수가 아닌 감독이 됐고, 그간 교류도 끊기면서 북한 농구는 잘 알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2003년 통일농구로 그나마 북한 농구에 대한 추억만 간직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을 대표했던 이명훈은 잊지 못합니다.

그간 이명훈의 소식은 알 수 없었는데, 5년 전 북한에서 지도자로 활동한다는 이야기만 들었습니다.

[이명훈/전 북한 농구 대표 : (키는) 235cm입니다. 선수생활 할 때 그 열정과 기력으로 우리 선수들이랑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키가 너무 커서 점프하지 않고도 덩크슛을 했던 선수, 한때 NBA 무대를 두드리기도 했습니다.     

허 감독은 선수시절 이런 이명훈을 국제대회마다 만나며 우정을 쌓았습니다.

지난 통일농구 회식자리에서는 형, 동생하며 서로 술을 주고받으며 훈훈한 장면도 보여줬습니다.

[허재/남자 농구 대표팀 감독 : 좀 긴시간 동안 이명훈 선수랑 대화도 하고 싶고요. 흔히 말하는 우리가 술 한잔 하고 싶고, 뭐 그래요.]

허 감독은 이번 기회로 1년에 한 두번이라도 남북 교류전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