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탄력근로제 놓고 홍영표-김영주 또 '엇박자'…장관 교체설도

입력 2018-07-03 21:28 수정 2018-07-03 22: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일)도 전해드렸지만 '52시간' 일하는 것이 정착하려면 '탄력 근로제'가 정리돼야 합니다. 하지만 이 문제를 풀어야 할 여당 원내대표와 고용노동부 장관, 두 사람 목소리가 다릅니다. 또, 이 두 사람이 엇박자를 낸 것이 처음이 아니기도 해서 여권 내에서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홍영표 원내대표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처음 각을 세운 것은 최저임금 때문입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달 20일) : 소득주도성장의 모든 것이 최저임금인 것처럼 일부 국민들이 이해하도록 방치한 건 정부 측에서 반성해야…]

52시간 노동과 관련해서는 보다 직접적으로 겨냥했습니다.

기자간담회를 열어 "청와대가 말을 해도 안 듣는다"며 김 장관을 질타한 겁니다.

엇박자는 탄력근로제 문제를 놓고 더 심해졌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당정청 회동까지 마친 뒤 확대를 시사했지만,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달 27일) : 3개월로 돼 있는 걸 적어도 6개월 정도로 하는 탄력근로제를 도입해야…]

김 장관은 "다 6개월을 하면 노동시간 단축의 의미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장관은 홍보는 선거 때문에 미뤘던 것이고, 탄력근로제도 차등 적용하자는 것이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김 장관이 전교조 법외 노조화 철회 가능성을 언급했다, 청와대가 수습한 적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여당 일각에서는 김 장관의 팀워크에 우려를 표시하며, 교체 검토 필요성을 언급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