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수·탈세 혐의' 조현아, 인천세관 세 번째 소환 조사

입력 2018-07-03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밀수·탈세 혐의' 조현아, 인천세관 세 번째 소환 조사

밀수·탈세 혐의를 받는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3일 인천본부세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관계당국에 따르면 인천본부세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 전 부사장을 소환해 밀수·탈세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4일, 8일에 이어 세 번째다.

조 전 부사장은 해외에서 구매한 개인 물품에 대한 관세를 내지 않고 대한항공 항공기 등을 통해 몰래 국내로 들여온 혐의를 받는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 5월 경기도 일산의 대한항공 협력업체와 직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밀수품으로 의심될만한 2.5t(톤) 분량의 현물을 발견했다.

발견된 현물 중 상당수는 조 전 부사장의 물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