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국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소수자 권익향상 도모"

입력 2018-07-03 15:58

LGBT 11만명 참여한 세계최대 설문조사 토대로 차별철폐계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LGBT 11만명 참여한 세계최대 설문조사 토대로 차별철폐계획

영국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소수자 권익향상 도모"

영국 정부가 '동성애 전환치료'를 전면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는 등 성 소수자(LGBT,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차별 철폐를 위한 실행계획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자국 내 성 소수자 10만 8000여 명이 참여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러한 계획을 마련했다. 이번 설문은 성 소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로는 세계 최대 규모라고 통신은 전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2%가량은 일종의 동성애 전환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했고 5%는 치료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답했다.

성 소수자 권익단체인 '스톤월'은 동성애 전환치료를 동성에 성적 매력을 느끼지 않도록 하거나 덜 느끼도록 하는 목적의 심리치료를 비롯한 모든 형태의 치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정의했다.

영국 정부는 동성애 전환치료에 대해 "이러한 행위는 잘못됐고 사람들이 이를 계속하도록 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금지하기 위해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성애 전환치료를 받은 성 소수자의 절반 이상은 종교단체로부터 받았다고 밝혔고 19%는 전문 의료진에게서, 16%는 부모나 가족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부는 "우리는 성 소수자들이 정당한 의료지원을 받거나 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종교 지도자로부터 영적인 지원을 받는 것을 금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설문에 참여한 성 소수자의 ⅔는 주위의 부정적 반응을 우려해 공공장소에서 동성 연인과 손을 잡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누구도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와 자신이 사랑하는 이를 숨겨야 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성 소수자 실행계획이 우리 사회 전반에 진정하고 지속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구체적인 절차를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설문에서 응답자의 40% 가량은 지난 1년간 언어폭력이나 물리적 폭력을 당했다고 했으나 이들의 90% 이상은 "늘 있는 일"이라며 신고하지 않고 넘겼다고 답했다.

이에 영국 정부는 성 소수자의 건강 문제 전담 보좌관을 임명하고 학교에서 성 소수자 차별 금지 교육을 시행하며 성 소수자를 겨냥한 혐오범죄 신고 체계를 정비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러한 계획을 실행에 옮기고자 500만 유로(약 65억 원) 규모의 기금도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