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휴식 마친 문 대통령, 신임 수석들에 "청와대·정부 가교역 기대"

입력 2018-07-02 13:01

오전 9시께 집무실로 출근…두 수석에 "잘 부탁드립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전 9시께 집무실로 출근…두 수석에 "잘 부탁드립니다"

휴식 마친 문 대통령, 신임 수석들에 "청와대·정부 가교역 기대"

감기몸살에서 회복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새로 임명된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과 상견례를 시작으로 업무에 복귀했다.

지난달 28일부터 휴가를 내고 휴식을 취하다 이날 오전 9시께 사무실로 출근한 문 대통령은 윤 수석과 이 수석에게 인사와 함께 격려의 말을 건넸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두 사람과 함께 이번에 임명된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다른 회의에 참석하느라 이 자리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윤 수석과 이 수석이 인사를 드리러 사무실 앞에서 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두 분과 악수를 하고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과 사무실로 자리를 옮긴 문 대통령은 "두 분이 딱 전공에 맞게 오셨으니 잘하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악력이 강하시다고요"라면서 "앞으로 정부와 청와대를 잇는 가교 역할을 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와 청와대 간 가교 역할을 언급한 것은 특히 윤 수석을 향한 당부로 풀이된다.

그간 경제정책을 놓고 청와대와 정부 부처 간 이견이 노출돼 논란이 있었던 만큼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등으로 근무하며 능력을 인정받은 윤 수석에게 정책적 이견을 조율하는 역할을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윤 수석은 전날 기자들과의 상견례에서 "경제정책도 국가정책의 한 부분으로, 정책을 해 나가는 과정에서 다른 부처나 이해관계자가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해 '팀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