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상 출근…오후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입력 2018-07-02 10:05

감기몸살 탓 휴가 내고 회복…8일 만에 공식 석상 등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감기몸살 탓 휴가 내고 회복…8일 만에 공식 석상 등장

문 대통령, 정상 출근…오후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감기몸살에 걸려 지난달 28일부터 휴가를 내고 휴식을 취해 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공식 출근해 업무를 재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님은 오늘 정시에 출근을 했다"며 "비공개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할 예정이며, 오후에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는 청년 과학자 권익 강화 방안 등이 안건으로 논의된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지난달 24일 서울공항을 통해 러시아 국빈방문에서 귀국한 뒤로 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오전까지 정상적으로 집무를 보던 중 몸 상태에 이상을 느껴 그날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했고 청와대는 이어 '문 대통령이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 탓에 감기몸살에 걸렸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문 대통령은 28일과 29일 이틀간 휴가를 내고 이달 1일까지 관저에서 휴식을 취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내일 정상 출근을 할 예정으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실 것"이라며 "대통령의 건강에 대해 흉흉한 소문이 많았으나 내일 (대통령의 건강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