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과묵한' 한진가? 부인·두 딸 이어 조양호도 "죄송" 반복만

입력 2018-06-28 20:52

조양호 회장, '상속세 탈루' 등 혐의로 출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양호 회장, '상속세 탈루' 등 혐의로 출석

[앵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거액의 상속세를 내지 않은 혐의로 오늘(28일) 검찰에 출두했습니다. 부인과 두 딸에 이어서 포토라인에 선 겁니다. 물컵 하나가 가져온 나비효과라고들 하지요. 그러나 앞서 출두한 가족들처럼, 마치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죄송하다'는 말만 내놓았습니다.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남부지검에 도착한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표정은 굳어 있었습니다.

쏟아지는 질문에는 단답형 대답만 내놨습니다.

[조양호/대한항공 회장 : (두 딸과 아내에 이어서 또 포토라인에 서게 됐는데?) 검찰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회장직을 내놓을 생각 없느냐는 질문에는 아예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조양호/대한항공 회장 : (직원들은 퇴진 요구하고 있는데 회장직 물러나실 생각 없으세요?)…]

대한항공 총수 일가는 포토라인에 설 때마다 '죄송하다'는 답변만 해왔습니다.

[조양호/대한항공 회장 : 죄송합니다.]

[이명희/전 일우재단 이사장 :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조현민/전 대한항공 전무 :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하지만 혐의를 인정하거나 사과한 적은 없습니다.

검찰은 조 회장이 부친인 고 조중훈 전 회장의 프랑스 파리 부동산 등을 물려받으면서 500억 원대 상속세를 안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면세품을 납품받으면서 총수 일가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 약 200억 원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소환 조사가 끝나는대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를 마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