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 댓글공작 축소수사' 백낙종 전 본부장, 1심서 징역 1년

입력 2018-06-27 15:28

김관진 지시로 수사방향 왜곡·허위발표 혐의…법원 "모두 유죄 인정"
부본부장 권모 예비역 중령은 집행유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관진 지시로 수사방향 왜곡·허위발표 혐의…법원 "모두 유죄 인정"
부본부장 권모 예비역 중령은 집행유예

'군 댓글공작 축소수사' 백낙종 전 본부장, 1심서 징역 1년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의혹 사건을 축소·은폐한 혐의로 기소된 백낙종 전 국방부 조사본부장(예비역 육군 소장)이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선일 부장판사)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등 백 전 본부장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당시 부본부장으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예비역 중령 권모씨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백 전 본부장 등은 2013∼2014년 군 당국이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관여 의혹을 수사할 때 진상규명 업무를 총괄하며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지시를 받아 부실수사·조사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당시 국방부 수사본부는 사이버사의 조직적 선거 개입은 없었다고 결론 내고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을 기소하는 선에서 사건 수사를 마무리했다.

이를 두고 '꼬리 자르기'라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재판부는 백 전 본부장이 사이버사 요원의 자백성 진술을 받아 낸 수사관을 교체하고, '조직적 대선 개입은 없었다'는 취지로 번복하는 진술을 받도록 했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또 '조직적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해 군 내외의 지시나 개입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취지의 보도자료를 만들어 발표한 점도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군에 대한 비난 가능성과 새로 출범한 박근혜 정부에 부담될 수 있다는 점 등을 빌미로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고 군의 정치적 중립을 확립할 본연의 임무를 의도적으로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리 결론을 내 두고 수사하고 허위 보도자료까지 배포해 국민을 기만했고, 수사관의 직업적 양심에도 큰 상처를 줬다"며 "수사의 주체임에도 진실 발견을 방해해 사법 절차를 무력화했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다만 "사적 이익을 위해 범행을 한 것이 아니고, 상명하복과 위계질서를 중시하는 군의 특성상 국방부 장관 등 상부의 지시를 거부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