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환경장관 "초미세먼지 감축 의지 확고…내년에 보고서 공개"

입력 2018-06-24 16:39

베이징 미세먼지 농도 5년 새 '매우나쁨'→'나쁨' 개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베이징 미세먼지 농도 5년 새 '매우나쁨'→'나쁨' 개선

중국 정부가 초미세 먼지(PM-2.5)를 줄이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내년에는 한·중·일 공동연구 보고서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24일 내놨다.

중국 생태환경부의 리간제 장관은 이날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0)에서 한국 기자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중국 정부는 PM-2.5에 대한 태도와 각오, 행동, 조치가 확고부동하다"라며 "특히 (2012년 공산당) 18차 당 대회 이후 일련의 조치를 통해 많은 진전과 성과가 있었다"고 답했다.

리 장관은 "성과는 가시적이고 적극적이고 뚜렷해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베이징의 초미세 먼지 수치가 2013년 80.5㎍/㎥에서 현재 58㎍/㎥로 떨어졌다고 소개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등의 초미세 먼지 등급은 '좋음'(0∼15㎍/㎥), '보통'(16∼35㎍/㎥), '나쁨'(36∼75㎍/㎥),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나뉜다.

리 장관의 설명에 따르면 베이징의 초미세 먼지는 약 5년 만에 '매우 나쁨'에서 '나쁨' 수준으로 개선된 셈이다.

리 장관은 "우리는 초미세 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센터를 설립했고, 중국에서 가장 우수한 과학자들을 모셔 총 1천500명에 달하는 팀을 꾸렸다"며 "초미세 먼지 방지 분야에서 아주 좋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을 향한 중국의 협력 태도 역시 적극적으로 열려 있다"며 "우리의 연구 협력은 반드시 전면적이고 깊이 있고 과학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장관은 그러면서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LTP) 보고서' 공개가 최근 중국의 반대로 무산된 데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데이터는 최신의 것이어야 한다. 연구가 충분하지 못하면 협력하지 않은 것보다도 못하다"며 "앞으로 (새로운 데이터를 기반으로) 착실하게 연구를 진행해 내년 21차 회의 전 보고서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중·일 장관은 지난해 19차 회의에서 보고서를 올해 발간·공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최근 중국 측이 보고서에 실린 일부 중국 측 자료가 2008∼2010년에 해당하는 오래된 데이터여서 공개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무산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