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진 여고생 행방 오리무중…'범죄 피해' 의심 정황은?

입력 2018-06-21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백기종 전 수서경찰서 강력팀장 나와 있습니다. 이 여고생이 집을 나선 게 지난주 토요일인데 엿새째 소재가 파악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 눈 여겨봐야 하는 부분이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냈는데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하는데, 혹시 나에게 일이 생기면 신고를 해달라" 이것은 어떤 의미로 볼 수 있을까요. 좀 위험하다는 알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일까요?
 
 
  • 강진 여고생 실종 6일째…범죄피해 추정?

  • 유력 용의자 '아빠 친구'…의심 정황은?

  • 실종 당일 '옷 소각·세차' 등…의미는?

  • 아빠 친구 숨진 채 발견…어떤 사람이었나?

  • 경찰, 인력 총동원 수색 중…현재 상황은?

  • 여고생 행방 오리무중…공개수사 전환?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