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강공에 대법관들 '방화벽'?…대법은 이틀째 '침묵'

입력 2018-06-20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법관들이 이처럼 잇달아 입장을 내놓으면서 비판 여론이 커지는 가운데 그 배경에도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초반부터 전임 대법원장의 PC 하드디스크를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등 '강공책'을 펼치면서, 일부 대법관도 수사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 등을 우려하는 것이 아니냐하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0일) 대법관들의 두 번째 입장 발표는 법원을 겨냥해 강수를 두고 있는 검찰 수사를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검찰은 전 대법원장 PC의 하드디스크를 포함해 모든 자료를 넘기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이틀째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명수/대법원장 : (검찰이 하드디스크 통째로 요청했는데)…]

검찰의 요청대로라면 법원의 자료와 판사들에 대한 전방위 수사가 예고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앞서 법원은 임종헌 전 행정처 차장 등 판사 4명의 하드디스크에 대해 의혹과 관련한 키워드를 입력한 뒤 문서를 골라내는 방식으로 조사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전 행정처장 등 고위 법관들을 포함해, 문건 작성에 관여한 모든 이들의 하드디스크 원본을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포렌식 기술을 사용해 삭제된 일부 파일의 복구까지 시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처럼 검찰이 포문을 겨눈 조사 대상에는 현직 대법관들의 하드디스크 등도 포함돼 있습니다.

대법관들이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적극 협조를 약속한 상황에서 검찰 요청에 어떻게 응할지 더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