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 52시간' 시행 코앞…중소·중견기업은 혼란 여전

입력 2018-06-18 21:50 수정 2018-07-02 13:19

"가이드라인, 혼선 막기엔 구체성 부족" 반응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이드라인, 혼선 막기엔 구체성 부족" 반응도

[앵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이 2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미 시범 근무에 들어간 기업도 있지만 우왕좌왕하는 곳도 여전히 많습니다.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만들었지만 현장에서는 별 도움이 안된다는 반응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광화문의 한 대형 건설사 사무실입니다.

퇴근 시간이 다가오자 컴퓨터에 시간을 알리는 창이 뜹니다.

오후 5시 30분, 회사 로비는 퇴근하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이 회사는 이달 초부터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범 운영 중입니다.

[김정원/GS건설 인사팀 과장 : 직원운영 중 발생할 여러 가지 문제점을 보완하고 혼선을 방지해 주 52시간을 정착할 예정입니다.]

반면, 상대적으로 규모가 적은 중견기업들 상당수는 사정이 다릅니다.

특히 제조공장들은 일할 사람을 추가로 구하지 못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중견기업 대표 : 당장 일할 사람도 못 구해요. 300인 이상이라고 이렇게 당장 하라고 하면 됩니까.]

고용노동부가 근로시간 판단의 잣대로 제시한 가이드라인도 구체적 상황에 적용하기에는 기준이 여전히 모호하다는 반응이 많습니다.

기업과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전국 10곳에 현장 노동청을 열었지만 제도 시행이 임박한 상황에서 나온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불만도 터져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가이드라인부터 서둘러 보완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