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용 쇼크, 취약층에 집중…'고용시장 약자' 지원대책 시급

입력 2018-06-16 21: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5일) 발표된 지난달 고용동향, 김동연 경제부총리조차 충격적이라고 했었죠.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8년동안 가장 작았고 실업률은 18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문제는 집중적으로 타격을 받은 계층이 우리 고용시장에서 가장 약한 사람들이라는 점입니다. 조선이나 자동차 같은 제조업이 어려워지면서 지난달 일용직의 일자리는 한 해 전에 비해 7%, 임시직은 2% 이상 줄었습니다. 연령대로 보면 젊은 청년층의 고용률이 제일 많이 낮아졌는데 특히 아르바이트 자리가 많은 숙박이나 음식업에서 덜 뽑았기 때문이라는 그런 분석입니다. 워낙 복합적인 문제라 딱 한 마디로 해결책을 낼 수가 없어서 지금 정부의 고민도 깊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고용쇼크가 닥친 것은 경기, 구조, 그리고 정책적인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전통적인 일자리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한국GM과 STX조선 등 자동차·조선업 구조조정 여파에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9000명 줄어들었습니다.

또 자동차나 보험, 화장품 등을 파는 판매종사자 수도 12개월 연속 줄어 처음으로 취업자 수가 300만 명을 밑돌았습니다.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내수 침체에다 온라인 쇼핑 활성화로 예전만큼 판매원이 필요하지 않은 탓입니다.  

여기에 정책적 초점이 최저임금 인상, 정규직화 등 일자리의 질을 끌어올리는데 맞춰졌지만 고용시장 위축 등 부작용을 막을 대책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처럼 여러 원인이 뒤얽힌 탓에 일자리 문제를 단 번에 해결할 방안을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우선 시급한 것은 고용쇼크에 집중적인 타격을 받고 있는 계층을 지원할 대책입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고령층, 영세 자영업자, 임시·일용직 또 일부 도·소매, 숙박을 포함한 업종 등에 대한 지원 방향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청년 취업 대책도 손을 봐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리고, 중소기업 취업을 독려하는데 머무를 게 아니라 신산업 육성과 창업 활성화 등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