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6월 12일 (화) 특집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8-06-12 22:49 수정 2018-06-13 1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미, 또 남과 북 사이의 70년 대립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기 위한 여정이 오늘(12일), 이 곳 싱가포르에서 결국 시작됐습니다. 북·미는 오늘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의 비핵화와 체제보장 문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문에 서명했습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제 곧 전쟁이 끝난다는 희망이 보이며, 곧 끝날 것"이라고 말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선언문에는 'CVID' 그러니까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라는 표현은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선언문에 들어가지 않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북·미가 공유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오늘 발표된 공동 선언문 내용, 또 조금 전에 끝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회견 내용, 아마도 오늘 특집 뉴스룸의 주요 내용이 될 것 같습니다. 기자, 전문가들과 함께 오늘 기자회견 내용과 공동선언문 내용을 다각도로 분석을 좀 해보겠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에 들어온 소식으로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카펠라 호텔을 떠나서 조금 전에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했다는 소식도 들어와있습니다. 이미 전해드린 바와 같이 김정은 위원장은 현지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각 밤 9시에서 12시 사이에 싱가포르를 떠나 평양으로 향할 것이라고 합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영상구성] 북·미 '역사적 만남'…한반도 대전환 시대로 북·미, 비핵화·관계정상화 합의…70년 대립 역사 '마침표 여정' 'CVID' 표현 빠졌지만…"비핵화, 많은 인력 투입해 검증"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선 그어…한미훈련은 '중단 시사'? 만남부터 서명까지 짧았던 회담…실무협상서 조율 마친 듯 [인터뷰] 문정인 "북미회담 원만…완전한 비핵화, CVID 담고 있다고 봐" 트럼프 "김 위원장 백악관 초대"…'2차회담' 언제 어디서? '결단이 가져올 북 밝은 미래' 한국어 영상 깜짝 공개 김 위원장, 현지시간 오후 9시에서 자정 사이에 떠날 듯 트럼프 대통령, '에어포스 원' 탑승…싱가포르 떠나 '직관' 강조했던 트럼프 "김 위원장, 처음부터 잘 맞아" 돌발변수 없었다…단독·확대 140분 '백악관 시간표'대로 "모든 것 이겨내고 여기까지" 70년 앙금 푼 '세기의 악수' "주도권 경쟁" "동료같다" 두 정상 손끝에 쏠린 '세계의 눈' "로켓맨"→"미스터 체어맨"…두 정상 말말말로 본 북·미관계 통역 없이 산책…트럼프, '비스트' 내부 직접 보여주기도 '나이·경력 고려' 김여정 대신 이용호…확대회담의 얼굴들 트럼프 "미군 철수, 핵우산 중단 논의 안 해…김정은 믿는다" [인터뷰] "비핵화 작업 시작, 며칠 내 북 발표" 예상은?…문정인 교수 [인터뷰] 손준모 교수 "'CVID'를 'CD'로…북 입장선 부담 덜은 셈" 트럼프 '20%면 불가역'…"비핵화 과정 상관관계·신뢰 바탕 발언" 폼페이오·김영철 '밝고' 볼턴은 '굳고'…엇갈린 표정 눈길 협상 테이블선 빠졌지만…'밀착 의전' 눈길 끈 김여정 비행기 문 맞먹는 차문 두께…두 정상의 '달리는 요새' 다리부터 하늘까지 '통제'…'철통 경호' 집중된 센토사섬 메뉴는 햄버거 대신 대구조림…오찬까지 '협상 연장전' 취재진 숫자도 동등하게…역사의 순간 '나란히 취재' 북한 1호 통역 vs 닥터 리…김정은-트럼프의 '입과 귀' 김 위원장의 '깜짝 외출'…2시간 동안 명소 돌며 '셀카'도 북 언론도 '김 위원장 외출' 신속보도…'셀카' 사진 안 실어 트럼프 '평화협정 필요성' 언급…"한국·중국도 서명국 돼야" [인터뷰] 북·미 회담, 양국의 평가는…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세계사적 사건…담대한 여정 포기 않을 것"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