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름에도 쉬지 않는 제설장비'…도로 미세먼지도 제거한다

입력 2018-06-11 13: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름에도 쉬지 않는 제설장비'…도로 미세먼지도 제거한다

서울시는 겨울철 초동 제설작업에 활용해온 제설장비 '자동액상살포장치'를 여름철에도 가동해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 작업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장비는 눈이 내리면 노즐을 통해 도로 위로 염수를 분사하는 장치이다. 동작대교 남단과 도림 고가차도, 남산 소파길 등 서울의 제설 취약지점 53곳의 도로 가장자리에 설치돼 있다.

여름철에는 이 장치에 염수 대신 깨끗한 물을 넣어 도로 위에 물을 뿌린다.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동시에 뙤약볕으로 뜨거워진 도로 열기까지 식히는 효과를 낸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이 장비를 여름철 미세먼지 제거에 활용하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운영 기간은 이날부터 9월 30일까지이다.

서울시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비상저감조치 발령 시)과 폭염특보가 내려졌을 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2시간마다 15분간 원격제어 방식으로 장비를 가동한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제설 기간에만 활용한 장비를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열섬 완화 등에 확대해 활용하게 됐다"며 "다만 도로에 물을 분사하면 차량에 물이 튈 수 있으니 이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