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덜 해롭다더니" 충격 속 흡연자들…정부도 규제 검토

입력 2018-06-08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이렇게 입증이 됐고,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여러 변화도 예상이 되는 상황입니다. 정부의 제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가격도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어서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흡연자들은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 A씨 : 좀 더 낫다고 해서 피우게 된 건데 배신감이 좀 약간 드는 것 같긴 해요.]

가장 큰 관심거리는 일반 담배보다 높았던 타르 검출량이었습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 B씨·C씨 : 타르가 많다는 거는 충격적이죠. 사람들이 안 피우지 않을까요?]

유해성이 입증된 만큼 여러 변화가 예상됩니다.

먼저 정부의 규제에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궐련형 전자담배에 이런 '흑백 주사기' 대신 암 발생을 나타내는 경고그림을 넣기로 한 정부의 조치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재정부는 일반 담배의 90% 수준인 궐련형 전자담배의 세금을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출시 1년 만에 시장의 10%를 장악했습니다.

유해성분도 그대로인데다, 규제가 강화되고 가격도 오르면 판매에 타격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담배 회사들은 강력 반발했습니다.

연소가 없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태울때 나오는 타르 함유량 기준을 사용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다른 발암물질이 현저히 적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정반대 해석을 내놨습니다.

따라서 이 담배의 유해성 논란은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