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용산 붕괴현장 추가 매몰자 없어…내일 원인조사 합동감식

입력 2018-06-03 19:06

소방당국·경찰, 인명수색 종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소방당국·경찰, 인명수색 종료

용산 붕괴현장 추가 매몰자 없어…내일 원인조사 합동감식

3일 붕괴사고가 일어난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에서는 경상을 입은 4층 거주자 이 모(68·여)씨 외에 추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40분께 인명 수색 작업을 마친 결과, 추가 매몰자는 없었다.

앞서 이 건물은 이날 낮 12시 35분께 완파됐다.

건물 붕괴와 함께 화재가 발생해 불꽃이 치솟았고, 건물 주변에 있던 자동차 4대도 붕괴 여파로 파손됐다.

무너진 건물은 연면적 301.49㎡ 규모로, 1∼2층은 음식점이었고 3∼4층은 주거공간이었다. 3층에는 건물주 등 2명이 거주했고, 공간을 둘로 나눈 4층은 이씨 등 2명이 1개 구획을 쓰고 있었으며 나머지 구획은 공실이었다.

붕괴사고 당시 1∼2층 음식점은 일요일이라 문을 열지 않았고, 3∼4층 거주자 4명 중 이씨만 건물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를 제외한 나머지 거주자 3명은 모두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추가 매몰자는 없을 것으로 일단 추정하면서도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 구조대 등 132명과 장비 32대, 인명 구조견을 투입해 잔해를 제거하며 수색 작업을 벌였다.

추가 매몰자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난 가운데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은 4일 붕괴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합동으로 현장 감식에 나선다.

관할 구청인 용산구청은 향후 이재민 관리 등 사후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