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용산 4층 상가 건물 갑자기 '와르르'…60대 1명 부상

입력 2018-06-03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용산에 지은 지 50년이 넘은 4층 짜리 상가 건물이 통째로 무너졌습니다. 갑자기 무너지는 바람에, 4층에 살던 주민 1명이 다쳤습니다. 1층과 2층이 식당인데, 오늘(3일) 영업하지 않아 인명 피해는 그나마 더 없었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흙 먼지가 앞을 가립니다.

포크레인은 쉴새없이 잔해를 퍼나르고, 수색견은 무너진 건물 사이를 돌아다닙니다.

주차된 차는 건물 잔해로 뒤덮여 찌그러졌습니다.

오늘 오후 서울 용산역 앞의 53년 된 4층 짜리 상가 건물이 갑자기 무너졌습니다.

콘크리트 덩어리가 무너져 쌓여 있고 철근은 여기저기 엉켜 있습니다.

지은 지 50년 넘은 이 건물은 한순간에 완전히 주저 앉았습니다.

[목격자 : 연기가 막 나고 불은 나중에 났고, 지진 난 것 같은 소리 놀라서 우리 건물 무너진 줄 알고 튀어나온 거지.]

건물 1층과 2층 식당은 문이 닫혀 있었고, 4층 주택에 있던 60대 여성 한 명이 팔과 다리를 다쳤습니다.

소방 당국은 추가 붕괴에 대비해 주변 건물 주민들을 대피시킨 뒤 매몰자가 있는지 수색했습니다.

[부상 주민 : 통화하고 있는데 서너 번 흔들리더니 위에서 뭐 떨어지고 제가 같이 밑으로 떨어졌어요. 다리랑 물건에 깔렸다가 억지로 비집고 나왔어요.]

일부 주민은 주변의 빌딩 공사가 문제라고 주장합니다.

[1층 주인 : 문이 빡빡했다고 이래. 조금 이상하더라고. 안 그랬는데 어느 날부터 갑자기 그랬거든, 지하를 파고 이래서.]

하지만 관할 구청은 그동안 주변 공사와 관련한 민원은 접수된 것이 없다고 했습니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건물 붕괴의 원인이 노후 때문인지, 아니면 인근 공사 때문인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