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애등급 자격 논란에 후보 매수까지…대전·충북 '시끌'

입력 2018-06-01 08:54 수정 2018-06-01 1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충청 쪽에서는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있는데요. 대전시장 민주당 후보는 장애 등급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문제로 고발을 당할 처지에 놓였고, 충북도지사 야권 후보들 사이에서는 후보 매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어서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지역 장애인 단체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허 후보가 자격도 안되는데 장애 등급을 받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허 후보는 1989년 대전의 한 공사장에서 오른쪽 엄지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해 6급 1호 장애등급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보건복지부 기준에 따르면 이는 엄지 손가락 하나가 잘려야 받을 수 있는 등급입니다.

발가락은 모두 없는 경우가 아니면 장애 등급이 나오지 않습니다.

허 후보 측은 정상적으로 진단서를 받아 행정기관에 제출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과거엔 주민센터에서 서류만 보고 장애인 등급 판정을 내줬습니다.

그러다 허위신고가 너무 많아 2010년부터 국민연금공단이 심사하도록 바뀌었습니다.

허 후보의 해명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충북도지사 야권 후보 사이에선 후보매수 논쟁이 일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가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에게 사퇴를 요구하며 정무부지사를 제안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것입니다.

박 후보는 어제(31일) 기자회견을 열어 후원자 한 명이 독단적으로 벌인 일이며 본인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상 후보매수 행위 금지 조항을 위반했는지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