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동빈 "박 전 대통령 면담서 면세점 얘기 안해"…대부분 질문에 증언 거부

입력 2018-05-25 13:33 수정 2018-05-25 16:15

최순실 항소심 증언…"단독면담 때는 평창·아버지 건강 얘기 나눴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 항소심 증언…"단독면담 때는 평창·아버지 건강 얘기 나눴다"

신동빈 "박 전 대통령 면담서 면세점 얘기 안해"…대부분 질문에 증언 거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2016년 단독 면담 자리에서 경영현안이던 면세점 특허 재취득과 관련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신 회장은 25일 서울고법 형사4부(김문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항소심에 증인으로 나와 이렇게 주장했다.

신 회장은 2016년 3월 14일 박 전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 때 면세점 특허 재취득과 관련한 현안을 건의하지 않았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상식적으로 '이것 좀 도와주십시오' 이런 이야기를 하면 나중에 문제가 생길지 모르지 않느냐"며 부인했다.

경영권 분쟁을 겪은 사람으로서 자신의 입장을 이야기하기보다는 나라경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했을 뿐이라고 신 회장은 말했다.

그는 당시 롯데그룹에서 만든 'VIP간담회 자료'에 면세점 신규 특허의 조속한 시행을 건의하는 내용이 있다고 특검이 제시하자 "고(故) 이인원 부회장이 대통령을 만나려 할때 가져간 자료이고, 내 자료에는 이런 내용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단독면담 때에는 "평창올림픽을 이용한 경제활성화를 설명했고, 대통령께서 아버지의 건강상태가 어떠냐고 물으시기에 '아이고 괜찮습니다. 여러 가지 누를 끼쳐 죄송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송금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만든 공적 재단이라 한 것"이라며 "대통령에게 스포츠 전반에 대해 지원해달라는 말은 들었지만, 특별히 K스포츠재단이나 정부 재단 등을 (특정해 요구받은 적은) 없던 것 같다"고 증언했다.

그는 "어느 그룹이나 현안이라는 게 있고, 사회공헌사업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되니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하면 좋을지 잘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이와 같은 답변 외에는 일부 특검이 제시한 사실관계를 인정하는 답변을 했을 뿐 대부분 증언을 거부했다.

특검 측에서 당시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 롯데 월드타워점이 2015년 11월 면세점 사업자 재심사에 탈락한 이후의 경영 현안 등 당시 정부의 도움이 필요하던 정황을 거듭 질문했으나 "증언을 거부하겠다"는 답변만을 내놓았다.

신 회장은 이와 같은 경영 현안을 배경으로 최순실씨가 사실상 지배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뇌물로 제공한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롯데그룹이 면세점 사업권 재취득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 측에 명시적으로 청탁하지는 않았지만, 롯데그룹과 박 전 대통령 사이에 '묵시적인 부정한 청탁'이 있었다는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당시 법정 구속된 신 회장이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01일 만에 처음이다. 최순실씨 재판에서 증언한 것도 1·2심을 통틀어 처음이다.

최씨는 이날 증인신문 막바지에 직접 신 회장에게 질문하기도 했다.

최씨는 "저 때문에 여기까지 오셔서 죄송하다"면서 "검찰의 기소 내용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저를 통해 롯데의 현안을 들어줬다는 것인데, 롯데는 현안 해결이 아니라 스포츠의 전반적 육성을 위해 한 것이지 않으냐"고 질문했다.

신 회장이 "예"라고 답하자 최씨는 "저도 그렇게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