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케이블카 멈춰 10분간 공중에…"한번 탔으니 반액만 환불"

입력 2018-05-24 21: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4일) 낮 강원도 삼척에서 '해상 케이블카'가 운행을 하다가 고장으로 멈춰섰습니다. 승객들은 10분 동안 공중에 매달려있어야 했습니다. 간신히 출발지로 돌아오기는 했는데 운영사 측은 사과도 없이 운임을 반만 돌려줬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삼척 장호항을 출발해 용화역으로 가는 해상케이블카입니다.

한창 운행할 시간인데 멈춰서 있습니다.

케이블 한 가닥은 축 늘어졌습니다.

오늘 낮 1시쯤 고장을 일으켰기 때문입니다.

철제 케이블 중간중간 도르래 모양의 부품이 보입니다.

슬랙캐리어라는 것인데 케이블이 처지지 않게 중간에서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 부품 중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케이블카에 딸려가며 충돌도 일으켰습니다.

결국 케이블카는 멈춰섰고 10분 가량 공중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당시 케이블카에는 승객 20여 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대부분 노인이었고 어린이와 임산부도 있었습니다.

[이기철/사고 당시 탑승객 : 거기 막 돌 있고 나무 있고 그런데 위에서 매달려 있으니…또, 그 찰나에 후진해서 가야 한다고 하니…]

전진을 할 수 없게된 케이블카는 출발지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운영사측은 제대로 된 설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요금도 반만 돌려줬습니다.

[케이블카 관계자 : 운송약관에서 저희가 한 번 타셨기 때문에 편도로 환불해 드리는데…]

삼척해상케이블카는 지난해 9월 개통 이후 30만 명 넘게 탈만큼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안전관리와 사고 대응은 허점 투성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