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도지사가 '석탄발전 제한'…더 강력해진 미세먼지 정책

입력 2018-05-24 09:25 수정 2018-05-24 0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세먼지를 많이 내뿜는 모든 발전소들에 대해서 다음달부터는 지자체장이 가동 제한을 할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봄에만 전체 발전소가 아닌 오래된 화력발전소를 잠시 중단시키는 조치만 있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어제(23일)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찾았습니다.

주민, 기업, 지자체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에서 좀 더 강력한 미세먼지 대책을 제시했습니다.

[백운규/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계절에 관계없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일에는 발전 출력을 제한하는 강한 제약을 도입하겠습니다.]

정부는 그 동안 미세먼지가 많은 봄철에 일부 노후 화력발전소 가동을 중단했습니다.

올해는 5기가 가동을 멈춘 상태입니다.

하지만 6기가 새로 가동되면서 감축량이 상쇄됐다는 평가입니다.

이에 따라 아예 전체 발전소의 가동률을 줄이기로 한 것입니다.

석탄과 유류발전소 68기 중 미세먼지 배출이 높은 42기가 대상입니다.

미세먼지의 75%를 차지하는 황을 줄이기 위해 저유황탄 연료 사용 비율도 높이기로 했습니다.

당진화력을 비롯해 30기의 화력발전소에서 저감 설비가 개선됩니다.

이를 통해 내년 봄 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지난해보다 43%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환경운동연합은 LNG발전소의 가동률을 높이면 석탄화력 가동률을 더 줄일 수 있다며 좀 더 적극적인 정책을 요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