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염동열·홍문종 '범죄 혐의' 확인하고도…방탄막 친 국회

입력 2018-05-23 08:47 수정 2018-05-23 09: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염동열 홍문종 의원의 체포 동의안이 이틀전 국회에서 부결됐죠.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이들 두 의원의 체포 동의안을 JTBC가 입수했습니다. 염동열 의원 측은 "채용되지 않으면 두고 보겠다"며 강원랜드에 압력을 넣었고, 홍문종 의원 측은 서화를 사는 것처럼 꾸며서 수십억 원을 빼돌린 것으로 적혀있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모든 국회의원이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인데, 상당수 의원이 체포 동의안에 반대했습니다.

김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입니다.

이 문서에는 염 의원이 2013년 4월 강원랜드 호텔에서 최홍집 사장에게 채용 대상자 명단을 건네줬다고 돼있습니다.

이후 염 의원의 보좌관은 강원랜드 인사팀장에게 전화를 걸어 "채용되지 않으면 두고 보겠다"며 "다 해야 된다, 한 명이라도 빠지면 안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고도 적혀있습니다.

염 의원은 자신의 채용 비리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염동열/자유한국당 의원 : 직접증거나 강압의 구체성과 직권남용의 위법행위가 불분명하고 외압 등도 전혀 무관함이 드러났으며.]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의 체포동의안입니다.

체포동의안에는 홍 의원이 경민학원 측의 돈 24억 원을 서화 구입 명목으로 빼돌렸다고 돼있습니다.

수사당국은 홍 의원이 이 돈의 대부분을 자신의 빚을 갚는데 사용한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홍 의원도 횡령 등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요즘 학교가 75억을 횡령할 돈이 없습니다…학생들 코 묻은 돈을 제 주머니에 넣은 적이 없다.]

법무부는 두 의원의 범죄사실이 담긴 체포동의안을 지난 4월 국회에 보냈습니다.

이후 모든 국회의원은 해당 내용을 열람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의원들은 이런 내용을 확인하고도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