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규직 전환 기다렸는데…안전순찰대원, 화물차에 참변

입력 2018-05-22 21:45 수정 2018-05-22 22: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1일) 밤 경부고속도로에서 안전 조치를 하던 고속도로 순찰차를 화물차가 들이받았습니다. 안전순찰대원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숨진 대원은 정규직 전환을 기다리던 용역업체 소속 파견 노동자였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고속도로 순찰차 뒷 부분이 처참히 찌그러져 있습니다.

바닥에는 깨진 유리 파편들이 널려있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것은 어젯밤 10시 50분쯤입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비룡분기점 부근에서 50살 정 모씨가 몰던 화물차가 도로공사 소속 순찰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고속도로 안전순찰대원 44살 이모 씨가 숨지고 47살 이모 씨가 다쳤습니다.

이들은 저녁 8시부터 시작된 이 곳 고속도로 다리 이음새 공사로 차가 막히자 공사차량 뒤편에 순찰차를 대놓고
안전 조치를 하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모 씨/순찰대원 : 안전관리를 하다 저는 먼저 조수석에 타고 (숨진 직원은) 앞으로 돌아가서 운전석 쪽으로 타려다가…]

전국 고속도로에는 875명의 안전순찰대원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중 98%가 외부 용역업체에서 파견된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

최근 도로공사 측이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말에 이 씨도 기대가 컸다고 동료들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화물차 운전자 정 씨가 졸음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송영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