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희생자 추모 전야제…다시 커지는 진상규명 목소리

입력 2018-05-17 21:13 수정 2018-05-17 2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18일)이면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입니다. 지금 옛 전남도청 앞 광주 금남로에서는 5·18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전야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있어 그동안 묻혀온 진상이 규명될 것이라는 기대도 커지고 있습니다. 전야제 현장에 나가 있는 정진명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진명 기자, 전야제가 시작된 지 1시간이 넘었습니다. 지금도 한창 프로그램이 진행중인 것 같군요.
 
[기자]

네. 5·18 38주년 전야제는 오후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전야제는 총 3부로 구성됐는데 지금은 2부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추모공연과 함께 5·18 당시 누명을 쓰고 고문 수사를 받았던 차명숙씨 등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당시 상황을 증언했습니다.

본무대는 계엄군의 헬기사격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전일빌딩 앞에 마련됐습니다.

이미 5000명 이상의 시민들이 몰려 무대 앞 금남로가 가득 차 있습니다.

[앵커]

올해는 예년과 분위기가 좀 달라졌다는데 어떤 부분에서 그렇습니까?

[기자]

네. 올해 5·18을 앞두고 진상규명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계엄군에 의한 성폭력 만행이 다시 드러나면서 이를 밝혀내야 한다는 겁니다.

또 여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는 행방불명자들의 소재와 발포 명령자 문제도 규명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 시민들은 5·18 특별법이 통과된 만큼 오는 9월 구성되는 5·18진상규명위원회가 이런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전야제 프로그램에도 이런 기대가 고스란히 반영됐습니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의 모습을 지켜본 시민들의 바람도 무대 위에서 이어졌습니다.

[앵커]

내일이면 5·18 기념식 본행사가 열릴 텐데요. 작년 여러가지 인상적인 장면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나는데, 올해는 어떻게 준비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작년 기념식에는 4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유족 대표로 편지를 낭독한 김소형씨를 문재인 대통령이 포옹해주는 장면이 강렬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내일 오전 10시부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올해 기념식에는 대통령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할 예정입니다.

전체 참석인원도 5000명 정도로 지난해 1만 명 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기념식 시간은 10분 정도 늘어납니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전옥주 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연하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