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중요 이웃" 지운 일 외교청서…독도·위안부 왜곡 강화

입력 2018-05-15 21:10 수정 2018-05-15 23:51

일, 북핵 등 일부만 협력 강조 '이중적 행태'
외교부,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불러 강력항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북핵 등 일부만 협력 강조 '이중적 행태'
외교부,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불러 강력항의

[앵커]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 일본 외교의 기본방침인 외교청서에 그간 있었던 이 표현이 올해는 사라졌습니다. 한국에 대한 나름대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대신 독도 영유권 주장과 위안부 합의를 강변하는 대목은 크게 늘렸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외교청서는 올해 한국에 대해 "양호한 한·일관계는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있어 불가결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핵과 납치문제 해결 등에 있어서는 한국의 협력과 긴밀한 연계를 강조해왔습니다.

재팬패싱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자국의 이익에만 집중한 이중적 행태입니다.

미·일동맹에 대해서는 "일본의 외교 안전보장의 기축이며 전례없이 견고하다"며 한껏 띄웠습니다.

실제 일본은 우리 영토와 과거사 관련 왜곡 주장을 크게 강화했습니다.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내용을 새로 넣었고 독도 영유권도 고수했습니다.

위안부의 군에 의한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주장도 반복했습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력 항의했습니다.

[노규덕/외교부 대변인 : (일본 정부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다.]

영토문제 등을 부각시켜 지지층을 확실하게 어필하려는 아베 정권의 도발이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