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방선거 'D-30' 7개 시·도 표심 보니…'박빙'은 제주 한 곳

입력 2018-05-14 21:04 수정 2018-05-16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지방선거는 꼭 한 달이 남았습니다. 어제(13일), 오늘 나온 7개 시도의 여론조사를 종합해 보겠습니다. 지금 한창 폭행 사태가 빚어진 제주만 빼고는 1, 2위 후보 사이의 격차가 컸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6.13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예상됐던 부산·경남입니다.

KBS와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경남의 경우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46.2%, 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27.8%를 기록했습니다.

부산은 격차가 더 큽니다.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1.8%로 한국당 서병수 후보보다 30%p 이상 높게 나왔습니다.

지방선거 때마다 접전이 벌어졌던 수도권에서도 1·2위간 격차는 큽니다. 

서울에서는 박원순 시장이 53%를 기록해 안철수·김문수 후보보다 30%p 넘게 앞섰습니다.

경기도에서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56.9%를 기록한 반면, 남경필 후보는 17%를 기록했습니다.

인천에서는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46.3%, 한국당 유정복 현 시장은 18.3%였습니다.

충남에서는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46.8%로 한국당 이인제 후보보다 26.4%p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제주에서는 선두권 후보들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집계됐습니다.

뉴스1 제주본부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42.1%, 민주당 문대림 후보가 37.1%로 두 후보간 격차는 5%p 오차범위 내에서 원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앵커]

잠깐 예고를 해드리고 넘어가자면 저희들이 지방선거와 관련해 서울과 경기 후보들에 대한 토론을 실시합니다. 6월 4일 월요일에는 경기지사 후보 토론, 6월 5일에는 서울시장 후보들의 토론을 뉴스룸이 끝나자마자 바로 진행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