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도산 가려 세 번째 탈출한 반달곰…이동 중 교통사고

입력 2018-05-11 21:35 수정 2018-05-12 0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리산을 두 번이나 벗어났다가 잡혀온 반달곰이 서식지를 또 떠났습니다. 이번에도 경북 김천 쪽을 향했는데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일단 지리산으로 데려와 치료 중인데 앞으로는 서식지를 떠나도 그냥 놔두기로 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마취총을 맞은 곰이 축 늘어져 있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돼 엑스레이를 찍고 수액도 맞습니다.

확인해보니 왼쪽 앞다리가 부러졌습니다.

두 차례 지리산을 벗어나 김천으로 이동했던 반달곰입니다.

KM-53이라는 식별번호가 붙은 이 곰이 지난 5일 세 번째로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역시 김천 수도산 방향이었지만 이번에는 절반도 못 갔습니다.

통영-대전 고속도로를 건너다 버스에 부딪힌 겁니다.

부상당한 채 도로 옆 산으로 피했다가 오늘(11일) 다시 붙잡혔습니다.

반달곰복원센터는 한사코 지리산을 떠나려는 이 곰을 이번에는 새 정착지에 그대로 둘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교통사고 치료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지리산 센터로 다시 데려왔습니다.

[송동주/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 : 곰 상태를 확인한 다음에 또는 이제 여러 가지 훈련을 거친 다음에 그때 또 판단해야 하는 부분이지…]

환경부는 이미 지리산 밖으로 반달곰 서식지를 넓히기로 했습니다.

개체수가 50마리를 넘은 데다 KM-53처럼 떠나려고 시도하는 곰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덕유산과 속리산이 1차 대상지입니다.

또 경북을 포함한 5개 도와도 협의체를 만들었습니다.

K-53 반달곰도 치료를 마치면 그토록 가고 싶어 하던 김천 수도산으로 이사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