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미회담 발표 늦추고 '압박 모드'…청와대, 조율 어떻게?

입력 2018-05-07 20:20 수정 2018-05-07 2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생화학무기 폐기' 등 당초 협상 초기에 없었던 새로운 요구를 꺼내면서 북한을 압박하고 있고, 그러자 북한도 미국에 대한 비판을 내놓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아무래도 난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정제윤 기자, '생화학무기 폐기'는 협상 과정에서 나오던 얘기는 아니었는데, 청와대는 미국이 내놓은 이런 요구에 대해서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생화학 무기'는 우리가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에 포함되는 부분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볼턴 백악관 보좌관이 한말이라는 것인데 과연 이게 회담의 결정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입장에서도 미국이 당초보다 계속해서 수위를 높이고 새로운 요구 사항을 내놓는 것에 대해 중간에서 난감해하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생화학 무기를 이번 협상에 넣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입니까.

[기자]

생화학 무기 폐기에 대해서는 물론 우리 정부도 당연히 그렇게 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이번에 남북간, 또 북·미간 협상을 시작하면서 한·미가 협의를 해서 내놓은게 완전한 비핵화입니다.

북한도 이를 전격적으로 전면 수용하겠다고 밝힌 상황인데 이번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다시 또다른 요구를 내놓는것은 상호간의 신뢰를 흔드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는 것입니다.

[앵커]

일각에서는 북미간 협상에 난기류가 생긴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습니다. 북·미정상회담 일정 발표가 늦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그런 분석이 나오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뭐라고 합니까.

[기자]

청와대 측에서는 일단 미국 내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진들 간 정리할 부분이 남아서 발표가 늦어지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진들은 아직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장소와 시간부터 발표하면 안된다'고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외교소식통도 "북·미회담 일정 발표가 늦어지는 것은 북미 간의 문제라기 보단 미국 내부에서의 문제로 보인다"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앵커]

북·미회담 장소는 계속해서 백악관의 분위기가 바뀌는 것처럼 보입니다. 추측성 보도만 이어지고 있는데, 청와대는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우선 '판문점' 카드가 남북정상회담 직후보다 멀어진 것은 맞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판문점' 카드가 완전히 없어졌다고 할 순 없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에 대해 내심 마음에 두고는 있지만 미국 내 강경파들은 '판문점'은 안된다고 고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 측은 결국 마지막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는 것인만큼 기다려보자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