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문정인 '주한미군 발언' 맹공…"해임해야"

입력 2018-05-02 11:11 수정 2018-05-04 17:03

남북합의 비판수위 '조절'…홍준표 "남북, 제1야당 대표 물어뜯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북합의 비판수위 '조절'…홍준표 "남북, 제1야당 대표 물어뜯어"

한국당, 문정인 '주한미군 발언' 맹공…"해임해야"

자유한국당은 2일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해임을 촉구하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려했던 일이 현실화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한 데 이어 '외교안보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문 특보를 특보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달았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문 특보가 '개인적 입장'이라고 하면서 혼선을 주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을 철수해야 한다는 입장이 아니라면 문 특보를 해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의원은 "특보라는 사람이 입만 열면 국익에 도움이 안 되는 발언을 한다"고 비판했고, 국회 정보위원장인 강석호 의원은 "문 특보가 안 해도 될 말로 정쟁을 부추기고 있다"고 가세했다.

다만 남북정상회담 결과 평가와 관련해선 비판수위를 조절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당초 '판문점 선언'을 전면 부인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데 대해 한국당 내부에서조차 반발 기류가 감지된 데 따른 것이다.

경기지사 후보인 남경필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평화의 길이 열린 남북 관계의 진전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답을 찾고 실천해야 한다"며 "더 이상 국민을 편 가르는 데 앞장서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홍 대표가 전날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 등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본격적인 수위조절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을 보면 나는 제재와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하자는 것이고 문 대통령은 대화로 북핵폐기를 하자는 것밖에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1 야당 대표의 의견이 자기들과 다르다고 남북이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어 물어뜯는 사례가 단 한 번이라도 있었나"라며 "그만큼 내 의견이 맞는다는 방증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