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평화협정 체결돼도 주한미군 필요… 조원진 고발 지시"

입력 2018-05-02 10:13 수정 2018-05-04 17:03

주한미군 철수 관련 보도 거론하며 "현혹되지 말라…계속 주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한미군 철수 관련 보도 거론하며 "현혹되지 말라…계속 주둔"

추미애 "평화협정 체결돼도 주한미군 필요… 조원진 고발 지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일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주둔 지속이 정당화되기 어렵다는 견해와 관련해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은 주한미군은 국내 평화의 지킴이로 계속 주둔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6·15 (남북)정상 선언에서도 주한미군 철폐는 있을 수 없고 주한미군은 국내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양 정상 간의 양해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어느 언론에 평화협정 때는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치 않다는 제하 기사가 있었다"며 "평화협정 때도 주한미군의 국내 주둔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히며 (국민을) 현혹하는 기사에는 국민 여러분이 냉철하게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언급은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한 미국 외교전문지 기고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것이 논란을 가져올 거라는 고려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가 한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친 XX'라고 욕설한 데 대해선 "남북관계가 평화와 공존의 관계 입구에 들어선 이때 한 야당 대표라는 사람은 입에 담지 못할 천박한 언사로 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당 대표로 저는 당 법률위원회가 이를 고발 조치할 것을 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