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북핵 불가역 폐기 전 주한미군 감축·철수 논의 반대"

입력 2018-05-02 09:54 수정 2018-05-04 17:03

평화협정 체결하면 미군 주둔 정당화 어렵다는 문정인 주장 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평화협정 체결하면 미군 주둔 정당화 어렵다는 문정인 주장 비판

안철수 "북핵 불가역 폐기 전 주한미군 감축·철수 논의 반대"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2일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이후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 문제가 북한 핵무기의 되돌릴 수 없는 완벽한 폐기가 확인되기 전에 논의되는 것을 단연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 특보가 미국 외교전문잡지 기고를 통해 주한미군 철수를 슬그머니 거론한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그가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미리 밝힌 것이 아닌가 싶어 더 심각하게 걱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거라는 문 특보의 기고문을 언급하면서 "앞으로 이렇게 될 것이고 국민이 반대해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고 거듭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섣부른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 논의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 국민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일"이며 "또한 한미동맹 자체를 흔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청와대와 일부 정부 인사 중에서도 주한미군의 감축과 철수를 북한을 회유하는 카드로 쓸 수 있다고 보는 움직임이 감지된다"며 "국가의 안보를 걸고 외양적 평화를 얻으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