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미정상 75분간 통화…트럼프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입력 2018-04-29 00:29 수정 2018-04-30 17:01

청와대 "밤 9시15분부터 10시30분까지"…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밤 9시15분부터 10시30분까지"…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

한미정상 75분간 통화…트럼프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밤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늘 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확인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길고 매우 좋은 대화를 막 나눴다"고 전하고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북한과의 회담 시간과 장소가 정해지고 있다"고 덧붙인 바 있다.

이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5월이나 6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도 "진행 중인 협상들"에 대해 알려줬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한미 정상의 이번 통화에 관해 29일 브리핑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