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위장 평화쇼" 입장 고수…회담 성과 '평가절하'

입력 2018-04-27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오늘(27일) 회담 결과에 대해 '위장 평화쇼다'… 이런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홍준표 대표가 직접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서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평가절하했습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결국 남북 정상회담은 김정은과 문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 평화쇼에 불과했다"며 "북의 통일전선전략인 '우리 민족끼리'라는 주장에 동조하면서 북핵 폐기는 한 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 적은 게 회담 발표문"이라고 주장한 겁니다.

홍 대표는 이 같이 주장하면서 판문점선언문에 포함된 '완전한 비핵화'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참으로 걱정스럽다"며 "대북문제도 쇼로 일관하는 저들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고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앞서 홍 대표는 어제 방송된 일본 아사히TV와의 인터뷰에서도 남북 정상회담에 부정적 의사를 밝히며 회담을 적극 지지하는 건 한국 내에서도 좌파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