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강원랜드 채용청탁·수사외압' 권성동 소환

입력 2018-04-27 10:49 수정 2018-04-27 12:17

부정채용·외압의혹 조사…정상회담일에 비공개 소환 논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정채용·외압의혹 조사…정상회담일에 비공개 소환 논란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27일 오전 10시 30분께 업무방해 등 혐의로 권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단 관계자는 "권 의원을 상대로 강원랜드 교육생 선발에 대한 부정 청탁 혐의와 강원랜드로 하여금 지인들을 부정 채용하도록 한 혐의, 수사외압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이날 변호인 및 보좌진과 함께 검찰에 비공개로 출석했으며 취재진과 접촉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남북 정상회담에 이목이 쏠린 가운데 비공개로 부른 것은 검사 출신 현역 의원에 대한 '봐주기'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통상 피고발인은 당사자 의사를 존중해 출석 일정을 조율하기는 하지만, 이번 사안의 경우 사안의 중대성, 조사 대상이 공인이라는 점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강릉이 지역구인 권 의원은 2013년 11월 자신의 비서관이던 김 모씨를 채용하도록 강원랜드에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으로 지난해부터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당초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춘천지검이 수사했지만, 수사 과정의 외압 의혹이 불거져 검찰은 독립된 수사단을 구성하고 원점부터 재수사하도록 했다.

지난해 춘천지검에 재직하며 강원랜드 수사에 합류했던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는 권 의원과 고검장 출신 변호사가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지검장이 검찰총장 지시를 받아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끝내라는 취지로 지시했다는 것이 안 검사의 주장이다.

그는 또 최 전 사장의 측근과 권 의원, 모 고검장 사이에 많은 연락이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며 정치권과 검찰 수뇌부가 개입한 정황도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