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청와대 특활비 상납' 전직 국정원장 3인 징역 5∼7년 구형

입력 2018-04-26 19:31 수정 2018-04-26 19:32

남재준 징역 7년, 이병기 징역 5년, 이명호 징역 7년 각각 구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재준 징역 7년, 이병기 징역 5년, 이명호 징역 7년 각각 구형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상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재준(74) 전 국가정보원장에 징역 7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26일 열린 남 전 원장 등의 결심(結審)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이병기(71)·이병호(78) 전 국정원장에게는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7년을 구형했다.

남 전 원장은 재임 시절인 2013년 5월부터 2014년 4월까지 원장 특활비로 배정된 40억원에서 매달 5천만원씩 6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및 뇌물공여)를 받는다.

이병기·이병호 전 원장은 재임 시절 각각 8억원, 21억원을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