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타 하나만…' 타고투저 3할 타자 홍수 속 애타는 선수들

입력 2018-04-24 21:21 수정 2018-04-24 22: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로야구에 '타고투저'란 말이 있습니다. 요즘은 잘 던지는 '투수'보다 잘 치는 '타자'가 많아졌다는 것인데 실제 3할 '타자'가 29명이나 됩니다. 그런데 한 개의 안타가 터지길 간절히 바라는 선수들도 있습니다.

그 사연을 강신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쏟아지는 홈런에 열광하는 사람들… 프로야구는 한 달간 300개 가까운 홈런이 터졌습니다.

역대 최다 홈런 페이스입니다.

프로야구가 타고 투저라지만 롯데 나종덕은 19경기에 나서 1개의 안타만 쳤습니다.

타율은 3푼까지 떨어졌습니다.

[나종덕/롯데 포수 : (선수들은 자면서도 안타 치는 꿈 꾼다면서요?) 꿈보다는 일단 현실적으로 안타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강민호가 삼성으로 옮겨가며 어렵게 기회를 잡았는데 포수는 쉽지 않습니다.

어디로 올 지 모르는 투수 공도 막아내야 하고 언제 뛸 지 모를 주자도 잡아야 합니다.

수비에 대한 부담때문일까, 안 터지는 방망이는 야속합니다.

[나종덕/롯데 포수 : (잘 치는) 한동희 선수 방망이도 (사용)해봤는데 아직 안타가 안 나와가지고.]

시즌 초반이어서 출전 경기수도 많지 않은데 안타가 적어 애타는 선수들은 여럿입니다.

꾸준히 출전하지 못해 타격 리듬이 깨지는 경우 안타를 만들기라는 쉽지 않습니다.

이들에게는 기회라는 이름으로 주어지는 한 타석, 한 타석이 간절할 수밖에 없습니다.

기다림도 필요합니다.

20살 나종덕은 롯데의 믿음 속에 오늘(24일)도 포스 미트를 꼈고 힘차게 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그리고 그토록 기다리던 안타도 쳐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