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공모' 회원 "드루킹 원래 목표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입력 2018-04-16 20:31 수정 2018-04-17 01:51

"드루킹 주장, 황당하고 해괴했다"
오사카 총영사관으로 목표 바꾼 이유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드루킹 주장, 황당하고 해괴했다"
오사카 총영사관으로 목표 바꾼 이유가…

[앵커]

저희 취재진은 드루킹은 어떤 사람이고 어떤 의도로 정치권을 두루 접촉했는지를 알아봤습니다. 드루킹이 만든 카페에서 활동했던 한 회원은 "드루킹의 주장이 황당하고 해괴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윤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드루킹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김 모 씨가 만든 인터넷 카페 '경공모'입니다.

소액주주 운동이 핵심 목표였습니다.

이곳에서 회원으로 활동했던 A씨는 김 씨가 당초 원했던 자리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드루킹이 만든 인터넷 카페 '경공모' 회원 : 왜 정치인을 접촉하게 됐냐면, 소액주주 운동을 해서 대기업을 인수하고 싶어 했어요. 국민연금과 해외 대자본을 동원하는 것이었어요. 원래 처음 목표는 국민연금 이사장이었어요.]

A씨에 따르면 김 씨는 카페 채팅을 통해 이런 구상을 회원들에게 알렸습니다. 

하지만 현실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는지, 김 씨의 목표가 오사카 총영사관 자리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A씨는 김 씨가 믿는 '일본 침몰설'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는데, 내용이 황당하다고 전했습니다. 

[A씨/드루킹이 만든 인터넷 카페 '경공모' 회원 : 일본대침몰과 피난민들을 모아서 개성공단에 먼저 안착을 하고, 남북한 정권에 다 줄을 대가지고 개성공단을 홍콩처럼 특별구역으로…]

하지만 오사카 총영사관 자리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후 김 씨는 김경수 의원과 청와대 인사들이 특정 종교 집단과 관련이 있다는 말을 했다고 A씨는 주장했습니다.

김경수 의원 측은 "김 씨가 종교 집단을 언급하며 악의적으로 공격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