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목사 "계시는 틀렸습니다…신도들 속이는 일 중단해야"

입력 2018-04-16 2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만민교회 이재록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은 이씨가 '하나님이 성관계를 하라고 했다'며 자신들을 속였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6일) 경찰에 출석한 이씨의 측근 부목사는 이런 말이 다 거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신도들은 이씨가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며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씨 측근인 여성 목사가 이씨에게 계시를 전한다고 했다는 겁니다.

[피해자 : 도착했더니 (이재록이) 테이프를 틀어주더라고요. '너는 여자를 취해도 된다'는…그 교회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주는 여자 목사가 있어요.]

하지만 이재록씨의 측근으로 꼽히는 부목사는 경찰에 출석하기 전 신도들에게 남긴 음성 메시지를 통해 이런 계시가 대부분 가짜라고 주장했습니다.
 
[부목사 A씨 : 계시는 틀립니다. 맞는 계시는 반, 반도 맞지 않습니다. 점쟁이도 반은 맞힙니다. 가면 갈수록 맞는 것이 하나도 없고 틀렸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계시라면서 신도들을 속이는 일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부목사 A씨 : 회개하세요. 저하고 그런 모습으로 살았으면서… 그리고 그 입술로 계시를 받는다고 하시면 안 되지 않습니까.]

해당 여성 목사는 "성관계하라는 계시를 받은 적도 없고 그런 말을 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화면출처 : GCN)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