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스 누출 50분 뒤 재난문자…"담당자 출근 전" 황당 행정

입력 2018-04-16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며칠 전, 경북 영주에서 유독가스 누출사고가 났을 때 공장 주변 주민들에게 빨리 대피하란 문자가 가기까지 50분이 걸렸습니다. 담당 공무원이 출근하지 않아 늦어졌다고 합니다. 나머지 시민들에겐 불편을 끼친다는 이유로 경상북도가 문자발송을 승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공장 인근 마을 주민 일부가 "대피하라"는 재난문자를 받은 건 7시 27분입니다.

SK머티리얼즈 공장에서 가스가 새나간 지 50분이 지나서입니다.

늦게 보낸 이유는 황당합니다.

새벽이라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는 담당공무원이 출근하지 않아서입니다.

[영주시청 관계자 : 당직자가 보내는 시스템이 당직실에 없어요.]

공장 주변에 살고 있지 않은 영주시민들은 사고가 나고 4시간이 더 넘어서야 재난문자를 받았습니다.

그나마 상황이 다 끝났다는 내용입니다.

영주시측에서 두 번이나 문자발송을 요청했지만 경상북도가 승인을 내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경상북도 관계자 : 더는 추가 발생이 없을 것으로 판단되어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주민생활에 불편을 가져오게 되죠. 혼란도 오고…]

시민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출근하고 등교했습니다.

이렇게 등교한 학생들은 뒤늦게 학교에서 긴급히 빠져나가야 했습니다.

[정효림/영주여자중학교 2학년 학생 : (오전) 9시 30분쯤에 방송이 울려서 다 집으로 가라고 (했어요.)]

영주지역 시민단체들은 지자체 재난시스템에 구멍이 났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